《Littor릿터》 독자 수기 공모

제목 : 당신이 잘 됐으면 좋겠어요

주말이지만 특별할 것 없던 그 날, 퇴근 후 TV를 켜놓고 ‘오늘 저녁은 어떻게 때울까?’ 고민중이었다. 혼자가 편했으나 사람 소리가 그리워 늘 무어라도 틀어놓았다. 집중해서 듣거나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 적막한 공기를 깨고 싶었다.
화면에 주의를 귀울이지 않다가 들려온 노래 한곡에 모든 생각이 멈춰졌다. 노래 한곡이 내 귀로 들어와 마음을 덜컥 내려앉게 했다. MBC ‘듀엣가요제’에서 정인씨가 일반인 참가자와 함께 불렀던 노래, 그 어떤 말로도 그 순간을 다 표현할 수 없다. 마음의 일렁임과 가득 채웠던 슬픔으로 찾아와 위로로 남았던 순간, 이 순간을 만들어 냈던 것은 정인씨의 목소리도 가사의 내용도 아니었다. 일반인 참가자 ‘최효인’의 목소리는 집 안의 적막함을 깨는 것을 넘어서 내 삶의 적막함을 저 멀리 밀어냈다.
그 날 이후 ‘최효인’은 더이상 나에게 일반인이 아니었고 나의 Idol이 됐다. 어느 때보다 간절하게 그냥 무턱대고 누군가에게 빌기 시작했다. ‘제발, 이 친구는 잘 되게 해 주세요!’ 듀엣 가요제로 효인씨가 대중의 관심을 받게 되어 기뻤다. 하지만 이 관심이 오래 가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효인씨의 미래가 걱정됐다.
아주 잠시 ‘내가 모라고 이런 걱정을 하고 있나.’ 어이없어 했지만 ‘묻히게 그냥 두기에는 너무 아까운 목소리다.’라는 생각이 더 컸고 ‘이제 빛을 보기 시작했는데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게 해서는 안 된다!’라는 이상한 사명감까지 생겼다. 그래서 나는 이 이상한 사명감으로 무모하게 효인씨의 SNS로 연락을 했고 팬카페에 대해 1도 모르면서 ‘팬카페를 만들어 드리고 싶습니다.’ 했다.
2016년 9월 19일 ‘가수 최효인님 네이버 공식 팬카페, 효움’은 이렇게 생겼고 나는 오늘까지 카페의 매니저다. 한국에 살지도 않으면서 나는 덜컥 ‘덕질’의 최전선에 섰다.

듀엣가요제.E25.161014.720P-NEXT.mp4_001639255

시차가 있다는 것도 잊고 수시로 연락하며 효인씨의 첫 콘서트를 함게 준비했다. 그리고 그렇게 준비한 콘서트 날 나는 무대 뒤에서 눈물을 글썽이며 그 자리를 함께했다.
좋은 목소리를 가진 친구이기만 했다면 효인씨의 무대를 위해 한국에 갈 생각은 안 했을 거다. 지금까지 봐온 효인씨는 뛰어난 재능에도 불구하고 늘 노력하고 진심으로 노래하려 애썼다. 영악하고 자기 이익을 챙겨야 할 때도 영악함이란 찾아볼 수 없고 그저 걱정될 정도로 맑고 선한 사람이었다.
‘당신이 잘 됐으면 좋겠어요.’라는 마음 하나로 여기까지 왔고 앞으로도 이 마음은 지켜내고 싶다. 현실과 꿈의 거리는 여전히 멀고 바라는 모든 일을 해드리기에 내 능력은 너무 제한적이다. 그래서 안타까운 마음이 늘 떠나지 않는다. 그래도 나는 실력있는 가수 ‘최효인’ 못지않게 아끼는 동생으로 ‘최효인’이라는 사람의 인생을 오래도록 최선을 다해 응원하고 싶다.

1주년기념 (1)